최종편집 : 2020-11-26 17:26 (목)
"이제 앱만 켜서 신고하세요" … 서울시, 불법 주정차 신고 간편해진다
상태바
"이제 앱만 켜서 신고하세요" … 서울시, 불법 주정차 신고 간편해진다
  • 권혜은 기자
  • 승인 2020.11.17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스마트 불편신고 앱' 개선 내용 (출처=서울시)
'서울 스마트 불편신고 앱' 개선 내용 (출처=서울시)

[센머니=권혜은 기자] 서울시의 불법 주정차 신고 절차가 대폭 간소화된다. 그동안 신고자가 주정차 신고 시 차량번호를 일일이 수기로 입력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그러나 앞으로는 앱을 켜고 사진만 찍으면 사진 속 번호판 숫자를 자동으로 인식해 신고가 간편해진다.

서울시는 '서울 스마트 불편신고 앱'의 절차를 대폭 간소화해 17일 오전 10시부터 개시한다고 밝혔다.

‘서울 스마트 불편신고 앱’은 이미지 파일 속 문자를 텍스트로 자동 변환하는 ‘OCR문자인식’ 기술을 활용해 앱에 자동차 번호판 자동 인식 기능을 탑재했으며 GPS를 기반으로 최적의 위반 유형도 자동으로 찾아준다.

특히, 현장 실시간 신고도 가능하며 앱으로 사진을 찍어뒀다가 사후신고도 가능하다. 이동 중 데이터 용량이 부족해 사진을 저장하기 부담스러웠거나 신고가 번거로웠던 이들의 불편사항을 적극적으로 개선한 것이다.

또, 그동안 누적된 약 28만 건의 신고 데이터를 바탕으로 최적의 위반 유형도 자동으로 찾아주므로 신고자가 직접 위반 유형을 선택하지 않아도 된다.

신고 가능한 유형은 보도, 횡단보도, 교차로, 버스정류소, 소화전, 소방활동 장애지역, 버스전용차로, 자전거 전용차로,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신고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 스마트 불편신고 앱'이 불법 주정차 관련 시민들의 각종 불편사항을 언제 어디서든지 신속하고 편리하게 신고하고 개선해 나가는 통로가 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