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6 17:26 (목)
소득 숨기고 기초생활급여 수급, 자가주택 구입하고 공공임대 계속 거주하다 덜미
상태바
소득 숨기고 기초생활급여 수급, 자가주택 구입하고 공공임대 계속 거주하다 덜미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11.11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공정복지 추진단 집중점검 결과’를 발표하고 있는 경기도 이병우 복지국장. (이미지 : 경기도)
‘경기 공정복지 추진단 집중점검 결과’를 발표하고 있는 경기도 이병우 복지국장. (이미지 : 경기도)

[센머니=이준섭 기자] 경기도가 지난 6월부터 사회복지법인ㆍ시설 207개소, 기초생활급여 21만 가구, 공공임대주택 8,389호를 대상으로 점검한 결과, 사회복지법인ㆍ시설 보조금 부당수령 등 377건, 기초생활급여 부정수급 3,411건, 공공임대주택 소유 위반 6가구 등 총 3,794건의 위법행위를 적발했다. 이에 대한 조치로 2,855건의 10억4천만원을 환수처분, 형사고발 5건, 공공임대주택 6가구 계약해지 등의 행정처분을 했다.

구체적인 사례를 보면, 기초생활수급자 A씨는 2013년부터 매월 생계ㆍ주거급여를 받아 오다 2015년 4월 사실혼 관계의 배우자와 함께 생활했으나 가구원 변동 및 소득을 고의적으로 신고하지 않고 최근까지 2,200만 원을 부정수급한 사실이 드러났다. B씨 역시 기초생활수급자로 지난해 11월부터 임시근로 급여를 타인명의 통장으로 받아가며 소득을 숨기고 총 440만원을 부정 수급한 사실이 적발됐다.

C사회복지시설은 시설대표와 대체인력 파견직원이 공모하여 실제로는 83일을 근무하였으나 228일을 근무한 것으로 조작해 145일분에 해당하는 2,100만원을 부당 수령했다. 이에 도는 사회복지사업법을 위반한 시설대표와 대체인력 파견 직원을 고발 조치했으며, 부당 수령한 인건비를 전액 환수조치중이다.

D요양보호사교육원은 출석관리를 부실하게 할 뿐 아니라 승인을 받지 않은 교수 요원으로 수업을 진행하여 노인복지법에 따라 사업정지 1개월을 처분할 예정이며, E요양보호사교육원은 1년 이상 교육과정을 운영하지 않아 지정 취소할 예정이다.

F푸드뱅크는 푸드뱅크 전용 차량을 지역아동센터 아동의 등하원 목적으로 사용하면서 주유비 등을 푸드뱅크 운영비에서 지출한 사실이 적발돼 보조금을 전액 환수조치 했다. 사회복지법인인 F법인은 기본재산을 주무관청 허가 없이 G씨에게 임대하고, 계약금 1억 원을 건물 신축비로 불법 사용했다.

공공임대주택과 관련한 위법행위도 있었다. 행복주택, 10년 임대주택, 국민임대주택 등 공공임대주택에 입주한 6가구는 입주 이후 자가 주택을 소유하게 됐으나 계속 거주하다 이번 단속에 덜미를 잡혔다. 경기도는 공공주택특별법을 위반한 6가구에게 계약해지를 통보했으며 3가구는 퇴거 완료하고 3가구는 퇴거 이행 중이다.

한편 경기도는 복지분야에 대한 비리 등 위법행위를 뿌리 뽑기 위해 시작한 ‘경기 공정복지 추진단’이 보조금 부당수령 및 부정수급 등 위법행위를 적발해 조치하고 활동을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