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3 18:22 (수)
직장인 10명 중 8명 '고용불안' 느껴 …'평생직장 개념 사라졌다'
상태바
직장인 10명 중 8명 '고용불안' 느껴 …'평생직장 개념 사라졌다'
  • 홍민정 기자
  • 승인 2020.02.12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설명 :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76.5%가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사진설명 :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76.5%가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회사 경영실적, 재정상태로 인해 고용불안을 느끼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 취업난과 더불어 이미 일자리를 가진 사람들 역시 언제 잃게 될지 몰라 두려워하는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 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347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직장인 고용 불안감’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직장인 10명 중 8명은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끼면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에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들의 고용 불안감이 79.5%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중견기업(75.1%), 대기업(68.1%), 공기업(62.4%) 순으로 대기업, 공기업에 다니는 직장인의 고용 불안감도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실질적인 평생직장의 개념이 사라졌으며, 정규직 직장인들도 비정규직 직장인과 비슷한 수준의 고용불안을 느끼고 있는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고용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답한 비정규직 직장인은 76.6%였으며 정규직 직장인은 이보다 불과 0.2% 낮은 76.4%로 정규직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직장인이 많았다.

그렇다면 고용불안을 느끼는 가장큰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회사 경영실적, 재정상태가 좋지 않아서(34.2%)’를 1위로 꼽았다. 이어 ‘업무량이나 회사에서의 입지가 줄어들어서', ‘함께 일하던 동료들의 이직 및 퇴사가 많아져서' 등이 뒤를 이었다.

고용불안감은 직장생활에도 영향을주고있었다. 직장인의 43.4%가 고용불안감으로 ‘이직 및 퇴사’를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었으며, 약 53.9세까지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며 늘어난 수명에 비해 길지 않은 직장생활을 예고하기도 했다.

한편, 고용불안을 해결하기 위해 따로 준비하고 있는 사항에 대한 답변으로는 ‘이직 및 전직(25.7%)’이 가장 많다. 뒤이어 ‘따로 준비하고 있는 것이 없다’, ‘자격증 취득’, ‘투잡’ 등의 답변이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