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6 17:39 (금)
층간소음 갈등 줄어드나… 삼성물산, 층고 영향 없는 '바닥 슬래브 특화기술' 특허
상태바
층간소음 갈등 줄어드나… 삼성물산, 층고 영향 없는 '바닥 슬래브 특화기술' 특허
  • 권혜은 기자
  • 승인 2021.03.23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명 : 삼성물산의 바닥 슬래브 특화기술
설명 : 삼성물산의 바닥 슬래브 특화기술

[센머니=권혜은 기자] 삼성물산이 업계 최초로 층간소음을 줄이는 바닥 슬래브 특화기술을 특허 출원했다고 23일 밝혔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에서 개발한 '슬래브 두께 변화를 통한 바닥충격음 저감 공법'은 기존 210㎜ 바닥 슬래브에서 특정 부분의 슬래브 두께만 250㎜로 높이는 기술이다. 전체 바닥 슬래브 두께를 높인 것과 유사하며, 층간소음을 줄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실제로 이 공법을 적용하면, 바닥 슬래브 전체를 250㎜로 높여 얻을 수 있는 진동과 소음 저감효과의 90% 가까이를 구현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층간소음을 줄일 수 있는 방안으로 거론된 것은 바닥 슬래브를 두껍게 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층고가 높아 짐에 따라 층수와 가구사가 줄어든다는 한계가 있었다.

삼성물산의 '슬래브 두께 변화를 통한 바닥충격음 저감 공법'은 바닥 구조 전체 두께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어 층고에도 영향을 주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앞으로 삼성물산은 소음저감 효과가 큰 공동주택의 구조형식을 연구하고 실제 층간소음 저감효과를 검증하기 위해 총 13세대의 실험용 주택을 건립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물산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건축음향 연구실, KCC중앙기술연구소 등과 공동 연구를 통해 층간소음의 근본적 문제 해결에도 나설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