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6 17:39 (금)
삼성맨 파워? … 수원 거주 40대 男, 주식 투자자수 전국 최다
상태바
삼성맨 파워? … 수원 거주 40대 男, 주식 투자자수 전국 최다
  • 권혜은 기자
  • 승인 2021.03.19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 pixabay. 재판매 및 DB화 금지
이미지 : pixabay. 재판매 및 DB화 금지

[센머니=권혜은 기자] 전국에서 주식 투자자가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은 어딜까. 경기도 수원시에 사는 40대 남성의 투자자수가 서울 강남구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한국 예탁결제원은 18일 지난해 말 기준 개인투자자 중 수원에 거주하는 40대 남성 투자자수는 3만 4천463명이었다고 밝혔다. 수원은 강남구 40대 남성(3만 4천187명)을 넘어섰다. 예탁결제원이 2016년부터 관련 통계를 산출한 이후 이 부문에서 수원의 40대 남성이 1위에 오른 것은 처음이다.

수원에 거주하는 이들이 보유한 보유한 전체 주식 수는 2억 608만 주로, 강남의 8억 2천513만 주와 비교했을 때는 4분의 1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었다. 그러나, 투자자 수는 더 많았다.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간은 줄곧 강남 40대 남성 투자자 수가 가장 많았으며, 40대 남성 투자자 수는 2018년 기준 전국 4번째였다. 강남 40대 남성 주주 수(3만 161명)와는 5천 명 넘게 차이가 났다.

그러나, 2019년 말부터 40대 남성 주주 수는 급증하기 시작했다. 2만 6천126명으로, 강남 40대 남성 3만 41명과 격차를 좁히기 시작했다. 지난해부터는 근소한 차이로 앞서기도 했다.

지난해 늘어난 수원 40대 남성의 투자자는 8천337명으로, 비율로 비교해보면 31.9%이다. 이는 4천146명(13.8%) 늘어나는데 그친 강남의 두 배 규모이다.

실제 수원은 40대 남성뿐만 아니라 50대 남성, 40대 여성 등 다른 연령층도 주식투자에 적극적이었다. 30대 남성(3만 891명)과 50대 남성(2만 9천98명)도 각각 3만 명 안팎이 투자하며 전체 6위와 7위에 올랐다. 40대 여성 투자자 수도 2만 8천8명에 달했다.

2019년에는 이 지역에 투자자 수가 2만 5천 명이 넘는 연령대는 40대 남성뿐이었다.

한편, 수원에는 현재 삼성전자와 협력사, 납품업체가 있어서 투자에 여력이 되는 직장인들의 주거 주지이다. 수원 40대 남성은 대기업에 근무하는 중간 간부급의 표준일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