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7 18:13 (금)
이계연 대표 맞은 삼부토건 3분기 매출, 전년동기 대비 두배 '껑충'
상태바
이계연 대표 맞은 삼부토건 3분기 매출, 전년동기 대비 두배 '껑충'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11.16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부토건 추진중인 남양주 진접3지구 공동주택 신축공사 (이미지 : 삼부토건 홈페이지)
삼부토건 추진중인 남양주 진접3지구 공동주택 신축공사 (이미지 : 삼부토건 홈페이지)

[센머니=이준섭 기자] 대한민국 건설업면허 1호 건설사 삼부토건이 코로나19 장기화 및 건설경기 침체에도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큰 폭으로 증가했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부토건의 올해 3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1407억원) 대비 106.5% 증가한 2905억원을 달성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38억원)은 123.3% 늘어난 84억원, 당기순이익(91억원)은 81.5% 증가한 166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에 이미 지난해 전체 매출액, 영업이익을 넘어선 만큼 올 한해 경영지표의 개선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삼부토건은 2017년 10월 회생절차를 종결한 후 단기간에 경영 안정화를 이뤘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회생절차의 영향으로 매출액은 급감했지만, 2018년 흑자전환에 성공했으며, 2019년에는 매출액 2262억원, 영업이익 59억원, 당기순이익 94억원으로 실적이 나아졌다.

삼부토건은 지난 9월 '천안신방 삼부르네상스'공동주택을 분양했고, 올 연말에는 충남 아산의 대규모 자체사업, 내년에는 아산 2차, 2022년에는 남양주시 공동주택 등의 자체사업 분양이 예정됐다. 오는 2025년까지 확보한 자체사업 물량은 약 1조 3000억원 이상이다.

삼부토건 관계자는 "지속적인 매출 및 이익 성장세를 바탕으로 자체사업, 기획제안형 프로젝트 등 고수익사업 수주를 추진하는 동시에 부동산 개발업・시행업, 연료전지사업 등에 진출함으로써 사업 기반 다각화 및 성장성과 수익성을 확보하고 있다"면서 "해외건설 부문도 기존에 진출했던 중동 및 파키스탄, 네팔 등 동남아 국가 외에도 인도네시아, 필리핀, 캄보디아, 라오스, 베트남 등 국가에서 수익성이 확보된 공공발주공사 및 개발사업 수주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삼부토건은 지난 9일 임시주주총회에서 이계연씨를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신임 이계연 대표이사는 삼성화재해상보험, 한화손해보험, 전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을 역임한 후 2018년 6월부터 2019년 11월까지 SM삼환기업 대표이사로 지냈다. 또한 이 대표이사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 동생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