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15 17:25 (금)
통신비 대폭 줄인 '스카이라이프 모바일' … 방송+인터넷 알차게 결합한다
상태바
통신비 대폭 줄인 '스카이라이프 모바일' … 방송+인터넷 알차게 결합한다
  • 홍민정 기자
  • 승인 2020.10.29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스카이라이프 모델들이 29일 알뜰폰 서비스인 ‘스카이라이프 모바일’ 출시를 소개하고 있다(제공=KT 스카이라이프)
KT 스카이라이프 모델들이 29일 알뜰폰 서비스인 ‘스카이라이프 모바일’ 출시를 소개하고 있다(제공=KT 스카이라이프)

[센머니=홍민정 기자] 한 달에 8~10만 원씩 나가는 통신요금이 부담스럽다면, 알뜰폰을 사용해보는 것이 어떨까. 알뜰폰은 유심(USIM) 전용 상품으로 설계되어 기존 휴대폰에 유심만 바꿔 끼워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특히, 세컨드폰으로 이용할 정도로 저렴한 가격에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 KT 스카이라이프는 오는 30일부터 합리적 요금의 알뜰폰 서비스인 ‘스카이라이프 모바일’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스카이라이프 모바일은 ‘전 국민 방송통신 알뜰 결합’을 선보인다는 것이다. 알뜰폰 업계 최초로 시도되는 요금제이며, 전 국민 대상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존 알뜰폰은 사업자의 경우 특정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결합 혜택을 제공했으나, 이번에 선보이는 스카이라이프 모바일은 모바일과 위성방송의 결합에 인터넷까지 묶은 3종 서비스 결합이 가능한 것이다.

사용자들은 경제적인 요금으로 유무선 결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코로나 19로 힘든 시기인 만큼 알뜰하게 사용할 수 있는 요금제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쉽게 말해, 위성방송과 100M 인터넷을 제공하는 30%요금할인 홈 결합에 완전 무제한형 모바일 상품을 결합한 서비스는 월 3만 6,300원에 합리적으로 이용 가능한 것이다.

KT 스카이라이프는 코로나 19 상황임을 감안해, 이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비대면 가입방법을 마련했다. 언제 어디서나 가입할 수 있어 이용자의 편의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알뜰폰 사업 등록조건에 따라 위성방송과 인터넷 등 결합상품을 타 알뜰폰 사업자들에게도 동등한 조건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는 정부의 알뜰폰 활성화 방안에 적극 부응하며 중소 알뜰폰 사업자와의 다양한 상생방안을 마련했다는 호평을 얻고 있다.

KT 스카이라이프 측은 "스카이라이프 모바일 출시로 기존 위성방송, 인터넷과 더해 스카이라이프 유무선 서비스의 마지막 퍼즐을 맞추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위성방송에 인터넷을 더한 30% 요금할인 홈 결합의 평생 할인 혜택을 모바일에도 적용해 실속형 유무선 서비스 제공 사업자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