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8 17:31 (수)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 스니커즈 커뮤니티 '풋셀' 인수... 취향 거래 시너지 기대
상태바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 스니커즈 커뮤니티 '풋셀' 인수... 취향 거래 시너지 기대
  • 권혜은 기자
  • 승인 2020.10.08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번개장터가 인수하는 스니커즈 커뮤니티 '풋셀'의 홈페이지 (이미지 : 풋셀 홈페이지)
번개장터가 인수하는 스니커즈 커뮤니티 '풋셀'의 홈페이지 (이미지 : 풋셀 홈페이지)

[센머니=권혜은 기자]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가 국내 대표적인 스니커즈 커뮤니티 ‘풋셀’을 인수한다.

번개장터는 이번 인수로 취향 기반 개인 간 거래 플랫폼인 번개장터의 기술력과 스니커즈에 진심인 풋셀의 콘텐츠가 만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취향을 기반으로 거래 물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전문적인 콘텐츠의 공유도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며, 동시에 최근 MZ세대를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스니커즈 리셀 시장에서도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번개장터 이재후 대표는 “MZ세대들의 대표적인 취향 거래 아이템 중의 하나가 스니커즈로, 한정판 스니커즈를 중심으로 평생 ‘소유’하는 것보다 ‘공유’하며 ‘거래’하는 트렌드가 늘며 번개장터에서도 가장 중요한 카테고리가 되었다”며 “풋셀 운영진과 대화하며 오랜 기간에 걸쳐 쌓여온 풋셀 커뮤니티의 스니커즈에 대한 전문성과 진정성에 대해 잘 이해하게 됐다. 전문적인 마니아층의 신뢰가 두터운 풋셀에 대한 투자를 시작으로 패션이나 다른 취향 카테고리 전반으로 이어지는 건강한 취향 거래 문화를 만들어 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풋셀은 두터운 스니커즈 마니아층들이 모여있는 스니커즈 커뮤니티로 2004년 설립되었으며 회원수는 19만명에 달한다. 스니커즈 및 패션 최신 뉴스와 신상품 소개, 개인 간 거래 게시판 등이 활성화되어 있는데 일평균 2000건 이상의 개인 간 거래 스니커즈 상품이 등록되고 있다.

가입자의 80% 이상이 MZ세대인 번개장터에서는 이미 스니커즈가 대표적인 카테고리로 중 하나로 거래가 활발하다. 스니커즈는 번개장터에서 올해 상반기 두 번째로 많이 거래된 품목으로 번개장터 전체 거래 중 10% 이상을 차지했다. 2020년 상반기 기준 전년 동기 대비 34% 성장했으며 연간 거래액 기준 1000억원을 무난히 돌파할 것으로 예상할 만큼 소비자들의 관심과 거래가 높다. 특히 한정 상품으로 인기가 치솟는 스니커즈 모델의 경우 즉시 번개장터 내 인기 검색어에 오르내릴 정도로 번개장터에서 거래가 활성화되어있다.

번개장터는 풋셀이 현재의 커뮤니티 형태 그대로 독립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풋셀은 부분 투자나 인수 등 여러 가능성을 놓고 논의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번개장터 경영진 및 팀원들의 스니커즈에 대한 관심과 의지의 진정성에 대해 공감했다며 번개장터의 풍부한 서비스 기획 경험과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다양한 새로운 시도를 통해 스니커즈 생태계를 건강하게 만들어 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