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9 10:12 (목)
'채용갑질 논란' KB국민은행, 서류합격도 전에 연수부터?
상태바
'채용갑질 논란' KB국민은행, 서류합격도 전에 연수부터?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09.2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센머니=이준섭 기자] 22일 공개채용을 시작한 KB국민은행의 하반기 신입행원 채용을 놓고 취업준비생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일반행원을 뽑는 과정에서 지나치게 까다롭게 기준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KB국민은행은 지난 22일부터 '2020년 KB국민은행 신입행원(L1) 채용 공고'를 발표하고 지원서를 받고 있다. 이번에 뽑는 직군은 일반행원(유니버설뱅커)으로 개인금융과 기업금융을 담당한다. 

그러나 시작 하루도 채 안돼 채용공고를 놓고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지원자들 사이에서는 소위 '채용갑질'이란 소리도 나오고 있다.

가장 큰 문제되고 있는 것은 디지털 사전과제와 디지털 연수 부분이다. 

KB국민은행은 서류전형에 지원자들의 디지털 역량을 검증하기 위한 절차로 '디지털 사전과제'와 '디지털 연수'를 이번에 신설했다.

서류 전형 접수시 지원자들은 입사지원서와 별도로 3~5페이지 분량의 디지털 사전과제 보고서를 필수적으로 제출해야 한다. 

KB국민은행은 사전과제로 자사의 대표 앱인 KB스타뱅킹, 리브, 마이머니 세 가지 가운데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한 가지를 골라 그 이유와 개선방향 등을 제시하라는 내용이다.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보다 더 중요하게 논의가 필요한 서비스 1개를 선정해 해당 영역을 선택한 이유와 현황, 강·약점, 개선방향 등의 내용을 담은 3~5p의 보고서를 작성해 제출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사전과제의 글씨체와 글씨 크기, 줄 간격까지 세세하게 지정했다. 표지와 목차를 뺀 분량은 3~5페이지로 제시하며 3페이지 미만은 분량 미달로 처리한다고도 했다.

함들게 서류접수를 마친뒤 서류합격자가 발표되기 전까지 의무적으로 온라인 디지털 교육과정(TOPCIT)을 24시간 이수토록 했다. 디지털 연수는 비즈니스 영역(IT비즈니스와 윤리 / 프로젝트 관리와 테크니컬 커뮤니케이션)과 기술 영역(데이터 이해와 활용)으로 나뉘는데 KB국민은행은 이 내용을 바탕으로 1차 면접 시 실질적 디지털 역량을 검증할 예정이라고 했다.

동시에 A.I 역량 검사 절차까지 모두 마쳐야만 서류합격자가 발표된다. 이후 다시 필기전형을 치르게 된다.

사전과제에 대해서도 말이 많다. 취업준비생들의 아이디어만 공짜로 가져가려는 비판도 존재한다. 

KB국민은행은 어떤 역량을 검증하고 싶길래 합격도 하기전에 기획안을 올리고 24시간 교육을 수강하라 하는지 의문이다.

입사 후 직군에 따라 영업역량, 디지털 역량을 검증하면 될 것인데 서류지원에서부터 교육을 듣고 기획안을 작성하게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또한 프로젝트를 위해 어플을 다운 받아야만 가능한데 어플 로그인할려면 회원가입, 통장가입까지 해야만 하자 비난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23일 KB국민은행 채용사이트에서는 '채용계획에 변동사항이 있어 잠시 채용 홈페이지 이용이 중단됩니다"라는 안내문이 올라왔다. 꼬리를 내린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가뜩이나 취업이 어려운데 KB국민은행은 이같은 상황속에서 취업 준비생들을 이용한다는 인상을 지울수 없다. 그들에게는 사회적책임이란 것은 존재하지 않는것처럼 보인다.

'채용갑질' 논란이 커지자 KB국민은행은 채용 계획 수정을 위해 채용 홈페이지 이용을 잠시 중단했다. (이미지 : KB국민은행 채용 홈페이지)
'채용갑질' 논란이 커지자 KB국민은행은 채용 계획 수정을 위해 채용 홈페이지 이용을 잠시 중단했다. (이미지 : KB국민은행 채용 홈페이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