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9 10:12 (목)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누가했나?... 윤석열 장모 관여 녹취록 공개
상태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누가했나?... 윤석열 장모 관여 녹취록 공개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09.22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딸 김건희 씨 대신 자신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했다고 시인
김씨 단순 명의 대여자인지 가담자인지 수사 통해 밝혀야

[센머니=이준섭 기자] 지난 2월,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에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가 관여했다는 내용이 담긴 경찰의 내사 보고서가 공개된다. 2013년에 작성된 이 경찰 보고서에는 김 씨가 2010년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에 가담한 내용이 담겨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김건희 씨의 어머니이자 윤 총장의 장모인 최 모씨가 자신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을 했다는 정황이 담긴 녹취록이 공개됐다.

탐사보도 전문매체 뉴스타파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 씨가 윤 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 대신 자신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을 했다는 녹취록을 공개했다. (출처 : 뉴스타파 보도 캡처)
탐사보도 전문매체 뉴스타파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 씨가 윤 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 대신 자신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을 했다는 녹취록을 공개했다. (출처 : 뉴스타파 보도 캡처)

탐사보도 전문매체 뉴스타파에 따르면 윤 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보도한 지 8일 뒤인 장모 최씨는 지난 2월25일 지인과 대화 도중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은) 내가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뉴스타파가 입수한 녹취록을 보면 최 씨의 지인이 관련 내용을 묻자 최 씨는 "우리 애(김건희)가 교수직에 있었기 때문에 아무 것도 안 했다. 시효가 다 지난 것이라 경찰이 손을 못 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지인이 "도이치 그거는 회장님(최 씨)이 했었잖아"라고 되묻자, 최 씨는 "그거는 벌써 2천 몇 년인가 뭐..."라며 주가조작을 시인했다.

이에 지인이 “그래서 나는 ‘왜 회장님이 한 건데 왜 따님이 한 걸로 나오지?’ 속으로 그랬다니까”라고 하자, 윤 총장의 장모는 “응, 그러니까”라며 자신이 도이치모터스 건과 관련돼 있음을 시인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 대화 내용대로라면 최 씨는 자신의 딸인 김 씨는 당시 교수였기에 주식을 하지 않았으며 자신이 단독으로 주가조작을 했다는 얘기다. 

하지만, 뉴스타파는 “2009년 5월 8억 원 어치의 주식을 장외매수했을 때 명의는 김건희 씨로 되어 있었지만, 실질적인 소유주는 최 씨였을 가능성이 있다”며 “그런데 경찰 내사보고서에 따르면 8개월 뒤 주가 조작 ‘선수’ 이모 씨를 직접 만난 것은 최 씨가 아니라 김 씨였다. 따라서 김건희 씨와 최 씨가 함께 ‘작전’에 참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건희 씨의 역할이 명의를 빌려준 데 그쳤는지, 돈 심부름까지 했는지, 아니면 그보다 더 적극적으로 가담했는지는 수사를 통해서 밝혀져야 할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게 된다. 그동안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은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주식시장 '선수'로 통하던 이모씨와 결탁해 주가를 조작하고, 윤 총장 부인 김씨는 주가조작 밑천을 댄 속칭 '전주'로 참여했다는 게 골자였다.

아울러 공소시효가 이미 지났다는 최 씨의 주장은 틀린 것으로 보인다. 뉴스타파가 보도한 경찰 내사 보고서의 내용이 사실이고 그 이득 금액이 50억 이상이라면 공소시효는 아직 남아있다. 경찰 내사 보고서에 따르면 ‘작전’의 완료 시점이 2011년 2~3월이고 이득 금액이 50억 원 이상일 경우 공소 시효는 10년이기 때문이다. 최대 내년 3월까지는 공소 시효가 남아 있다는 얘기다.

당시 경찰은 '도이치모터스'의 주가를 두고 주가 조작의 수상한 움직임을 포착했지만 이 사건의 수사가 검찰로 넘어가지도 못하고 정확한 이유도 없이 경찰 단계에서 끝나버린다.

공소 시효가 아직 남아 있는 상황이기에 윤 총장 부인 김씨와 장모 최 시에 대해 철저한 수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 총장의 배우자 김씨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서가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진정서는 시민 4만여 명이 참가했으며 이들은 "지난 4월 최강욱 의원 등이 김씨의 주가조작 혐의를 고발한 지 5개월이 넘었지만 아직 고발인 조사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 주가조작 사건 공소시효는 겨우 5개월도 남지 않은 상황"이라며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