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18 15:00 (금)
늘어나는 1인가구, 소형아파트 수요 지속 증가
상태바
늘어나는 1인가구, 소형아파트 수요 지속 증가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09.03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 면적별 매매가 변동율 (자료 : 부동산114)
서울 아파트 면적별 매매가 변동율 (자료 : 부동산114)

[센머니=이준섭 기자] 1인가구가 빠르게 늘면서 전용면적 60㎡이하 소형 아파트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소형 아파트는 중대형 아파트와는 달리 상대적으로 대출이 쉽고 가격도 저렴해 찾는 수요도 많다. 청약시장에서도 그 열기가 뜨겁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1인 가구는 614만7516가구로 전체 가구에서 가장 많은 30.2%를 차지했다. 2인 가구도 566만300가구(27.8%)로 1~2인 가구가 전체 가구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1인 가구 수는 2015년(520만3440가구)보다 94만4,076가구가 늘었고, 2인 가구수도 2015년 대비 66만9,512가구가 늘었다.

1~2인 가구 증가와 함께 소형 아파트 거래도 크게 늘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7월까지 전국에서 매매 거래된 전용60㎡이하 아파트는 총 17만9,287건으로 작년 동기간 대비 72.69%(7만5470건)이나 증가했다.

전월세 등 임대로 거래된 전용 60㎡이하 아파트도 총15만1,531건으로 전체 임대 거래(33만108건) 건수 중 차지하는 비중이 45.9%에 달했다. 

아파트값도 급등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7월 서울의 소형(전용 60㎡이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3.3㎡당 3,095만원으로 작년 12월 말 대비 9.13%(259만원) 상승했다. 이는 같은 기간 중대형(85㎡ 초과) 아파트값이 4.39%(3,141만원→3,279만원) 오른 것과 비교하면 2배나 높은 것이다.

청약시장에서도 수요가 몰리고 있다. 지난 3월 경기도 과천에서 분양한 ‘과천제이드자이’는 전가구 소형(전용49~59㎡)으로 구성하면서 평균 193.63대 1로 1순위에서 마감됐다.

지난8월 서울 강동구에서 분양한 ‘힐데스하임 천호’도 소형 타입(전용 59㎡)이 단지내 최고 경쟁률인 693대 1을 기록하며 인기리에 1순위에서 마감됐다. 전용 59타입㎡은 2가구 모집에 1,386명이 몰렸다.

업계 관계자는 "1인 가구 증가로 최근 분양 아파트에서도 건설사들은 소형아파트 공급을 늘리고 있다"며 "아파트 가격 급등속에서도 가성비 좋은 소형 아파트를 찾는 수요가 늘고 있다. 앞으로 이러한 추세는 지속될 전망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