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3 19:28 (금)
매쉬업엔젤스, 지난해 성과공개... 20개 업체에 신규투자
상태바
매쉬업엔젤스, 지난해 성과공개... 20개 업체에 신규투자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02.18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적 투자 기업 90개 이상, 투자 금액은 120억 원... 5개 기업이 엑시트
이미지 : 매쉬업앤젤스
이미지 : 매쉬업앤젤스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 매쉬업엔젤스가 지난해 투자 성과를 공개했다.

매쉬업엔젤스는 2019년 한 해 동안 20개의 스타트업에 신규 투자를 진행했다. 지금까지 총 포트폴리오사는 90개 이상, 누적 투자 금액은 120억 원에 달한다. 투자기업 중 98%는 설립 3년 미만이다.

매쉬업엔젤스가 투자한 기업 중 72%가 후속투자 유치(MA& 포함)에 성공했으며, 누적 후속투자 유치 금액은 총 4121억원 이상이다. 또 라인과 네이버에 인수된 드라마앤컴퍼니 등 5개 기업이 엑시트했다 .

매쉬업엔젤스는 패션&뷰티, 헬스케어, AI, 콘텐츠, 엔터프라이즈, 라이프앤스타일, 푸드테크, 핀테크 등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에 투자를 진행했다.

매쉬업엔젤스는 투자 기업들이 의미 있는 성과를 이루고 지속적인 성장을 할 수 있도록 돕는 능동적인 동반자 역할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투자 이후 장기간에 걸친 기업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포트폴리오간의 교류와 협력을 촉진해 서로 다양한 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포트폴리오사들을 대상으로 ‘매쉬업 지원 사항 중 마음에 드는 것’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20%가 ‘포트폴리오팀간 네트워킹’, 19%가 ‘후속투자 유치 지원’을 꼽았다.

이택경 매쉬업엔젤스 대표 파트너는 “2019년은 혁신을 시도하는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에 투자를 진행했으며 매쉬업팀들간의 시너지 강화를 위해 노력한 해“라며 “2020년에도 매쉬업팀의 밸류업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강화할 계획이며, 특정 분야에 대한 선입견을 가지지 않고 여러 채널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3년에 출범한 매쉬업엔젤스는 ICT분야에 특화된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다. 현재 TIPS 운영기관으로 등록됐으며, 드라마앤컴퍼니(리멤버), 버킷플레이스(오늘의집), 스타일쉐어, 눔, 스캐터랩(핑퐁), 원더래빗(캐시워크), 튜터링, 시프티, 텐핑 등 90여개의 스타트업에 초기 투자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