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2 22:53 (토)
삼성전자, '노나셀' 적용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 …어두운 환경에서도 선명한 촬영
상태바
삼성전자, '노나셀' 적용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 …어두운 환경에서도 선명한 촬영
  • 홍민정 기자
  • 승인 2020.02.12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설명 : 삼성전자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
사진설명 : 삼성전자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은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는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은 ‘노나셀’ 기능을 탑재해 촬영 환경에 따라 어두울 때는 밝게, 밝을 때는 더욱 세밀한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는 이미지센서 제품이다.

해당 제품은 픽셀 간 분리막을 만드는 특허 기술, ‘아이소셀 플러스(ISOCELL Plus)’를 적용해 ‘노나셀’ 구현으로 발생할 수 있는 인접 픽셀 간 간섭과 빛 손실, 산란 현상을 줄였다. 특히, 어두운 환경에서 0.8㎛(마이크로미터, 100만 분의 1미터) 크기의 작은 픽셀을 2.4㎛의 큰 픽셀처럼 활용해 고감도 촬영이 가능하다.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은 초고화소·초소형·고성능 이미지센서로 초고화질 이미지와 최대 8K 해상도로 초당 24 프레임 동영상 촬영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타사의 제품은 멀리 있는 피사체를 확대해서 촬영을 진행할 경우, 이미지 화질이 깨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HM1은 줌 기능을 활용해도 이미지가 깨지지 않는다. 1억 8백만 화소 통해 피사체를 최대 3배(천 2백만)까지 확대해도 화질 저하 없이 깔끔하게 촬영할 수 있다.

더불어 어떤 환경에서도 흔들림 없이 깨끗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스마트 ISO(Smart-ISO)’, ‘실시간 HDR(High Dynamic Range)’, ‘전자식 이미지 흔들림 보정(EIS)’ 등의 기술을 탑재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시스템 LSI 사업부 센서사업팀 박용인 부사장은 “일상 속 소중한 모든 순간들을 촬영할 수 있도록 삼성전자는 끊임없이 이미지센서 기술을 혁신하고 있다”며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에 내장된 ‘노나셀’ 기술은 어떠한 환경에서도 생생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