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2 22:53 (토)
노란우산공제 대출금리 0.5% 인하... 우한폐렴 안정시까지
상태바
노란우산공제 대출금리 0.5% 인하... 우한폐렴 안정시까지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02.12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란우산공제 대출 금리가 우한폐렴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인하된다.
노란우산공제 대출 금리가 우한폐렴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인하된다.

 

우한폐렴(코로나19)으로 인한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노란우산공제 대출금리가 한시적으로 인하된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오는 13일부터 우한폐렴 사태 안정시까지 노란우산의 대출이자율을 기존 3.4%에서 2.9%로 0.5%포인트 인하한다고 밝혔다.

우한폐렴 사태로 인한 중국 관광객 감소와 국내 소비위축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소상공인의 경영부담 완화를 위한 조치다.

중기중앙회는 지난해 7월 ‘서민경제살리기’의 일환으로 노란우산 대출이자율을 3.7%에서 3.4%로 인하한바 있다. 이번 추가 대출이율 인하로 기존 대출자 약 11만명과 신규 대출자 등의 이자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한편, 노란우산은 소상공인의 폐업·사망·노령 등에 따른 생계위험으로부터 사업재기 및 생활안정을 기하기 위해 중소기업중앙회가 2007년 9월 도입했다. 2020년 2월 현재 누적가입수 164만명, 누적부금액은 14조8000억원 현재까지 약 31만명의 가입자가 2조2100억원의 공제금을 수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