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2 22:53 (토)
부산, 창업 혁신도시 조성 위한 ‘2056억’ 투자
상태바
부산, 창업 혁신도시 조성 위한 ‘2056억’ 투자
  • 김인하 기자
  • 승인 2020.02.12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형 창업혁신도시 조성계획의 각 지구별 표시 내역.  (이미지 : 부산광역시)
부산형 창업혁신도시 조성계획의 각 지구별 표시 내역. (이미지 : 부산광역시)

부산을 창업도시의 선두주자로 만들기 위해 부산시가 올해 2056억을 투자한다.
 
12일 발표한 2020년 부산형 창업 혁신도시 조성 계획에 따르면 올해 투자액은 국·시비 1213억원과 민간투자 843억원을 포함해 2056억원이다.

중점 추진전략은 거점별 창업인프라 확대(HW/SW), 유니콘기업 배출을 위한 프로그램 고도화, 데스밸리 극복을 위한 자금지원 생태계 구축, 글로벌 창업문화 확산과 글로벌 창업도시 도약 등이다.
 
부산시는 먼저 지난해 12월 지정한 창업 촉진지구 6개 지구 집적화(2833만㎡)를 지원하고 스타트업 파크, 실험실 창업선도대학, 지식산업센터, 창업지원주택 등 정부 사업과 연계해 새로운 창업 인프라를 확충한다. 부경대 드래곤밸리, 부산대 AVEC, KT&G 상상마당 등 거점별 인프라 확충도 지원 계획이다.
 
창업 컨트롤 거버넌스를 강화하고 2019년 동남지방통계청과의 협업으로 전국 최초로 개발한 ‘부산창업동향통계’의 국가통계 승인도 상반기 중 추진한다.
 
부산창업지원센터·창업보육센터·재창업성공 캠프 지원, 유니콘 기업 성장을 위한 대표창업기업 지원·청년창업 맞춤형 지원 등 스타트업의 고속성장 프로그램도 고도화한다. 
 
인공지능(AI)·게임·콘텐츠·가상현실(VR)·증강현실(AR)·블록체인 등 지식서비스 산업과 전자상거래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지역특화 산업 창업을 위한 지원 역량도 집중한다.
 
창업 생태계 데스밸리 극복을 위해 성장 단계별 맞춤형 창업펀드를 지난해 3천733억원에서 올해 4천300억원으로 늘리고 창업 인프라를 확대하기 위해 BIFC 입주 금융·공공기관이 참여하는 ‘민관합동 코워킹스페이스’와 D.CAMP의 부산 유치도 추진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창업은 좋은 마음의 힘과 창조성으로 새로운 가치를 만들고 세상을 변화 발전시키는 토대”라면서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창업기업에 시의 모든 역량을 집중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