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3 19:28 (금)
KEB하나은행 브랜드 명칭에서 ‘KEB’ 빠진다
상태바
KEB하나은행 브랜드 명칭에서 ‘KEB’ 빠진다
  • 김인하 기자
  • 승인 2020.01.31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 KEB하나은행 로고)
(이미지 : KEB하나은행 로고)

KEB하나은행이 다음달 3일부터 브랜드 명을 ‘KEB하나은행’에서 ‘하나은행’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2015년 9월 옛 외환은행과 통합 출범한지 4년 5개월만에 일이다. 하지만 노조와 외환은행 출신들의 반발이 거세다.

31일 하나은행은 ‘하나’라는 그룹 브랜드의 일원화를 위해 브랜드 명칭을 변경했다고 전했다. 하나은행은 그동안 브랜드 관련 컨설팅과 손님 자문단 패널 등을 통해 손님의 입장에서 가장 친숙하고 불편 없이 불리고 사용할 수 있는 브랜드 명칭에 대해 지속적 검토를 진행해왔다. 특히 손님들이 실제로 은행명을 부를 때 ‘하나은행’으로만 부른 점도 반영이 됐다.

이는 하나금융그룹 내에서도 유일하게 브랜드명이 통일되지 않았던 점을 감안해 ‘하나’ 브랜드로 사명을 일원화함으로써, 직원들로 하여금 소속감을 고취시키고 브랜드 경쟁력을 제고시키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으로도 보여진다.

그러나 브랜드 명의 변경으로 인해 노조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노조 측은 “통합법인 출범 당시 KEB외환은행의 브랜드 가치를 존중하는 차원에서 노사간 신의성실 원칙에 따라 만들어진 명칭”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일방적으로 브랜드 명칭을 변경하는건 노사합의 위반이기 때문에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