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6 17:39 (금)
코로나19 진단 30분이면 OK... 초고속 PCR검사법 개발
상태바
코로나19 진단 30분이면 OK... 초고속 PCR검사법 개발
  • 권혜은 기자
  • 승인 2021.04.06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명 : 다종 유전자 진단 어레이 센서 및 신속 등온 PCR 기술 소개도
설명 : 다종 유전자 진단 어레이 센서 및 신속 등온 PCR 기술 소개도

[센머니=권혜은 기자] 국내 연구진이 코로나19 등 급성 호흡기 감염병을 일으키는 유전자 8종을 30분 안에 진단하는 유전자 검출 기술을 개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정부출연 연구기관인 한국 재료 연구원(이하 재료 연구원)은 나노바이오융합 연구실 박성규·정호상 박사 연구팀과 삼성서울병원 의공학연구센터 이민영·우아영 박사 연구팀이 현장형 신속 유전자 검출 기술을 개발했다고 6일 전했다.

재료 연구원·삼성서울병원 연구팀은 분자 광신호를 수백 배 증폭시키는 광증폭 나노소재 기술에 PCR 기술을 융합해 섭씨 37도의 항온 상태에서 30분 이내에 호흡기 감염 병원체 유전자를 검출했다.

연구팀은 칩 하나만으로 폐렴구균 등 박테리아 4종과 코로나19 등 바이러스 4종을 빠르게 동시 분석할 수 있는 3차원 어레이 센서 개발에도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연구팀은 코로나19 감염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철저히 거친 뒤, 식품의약품 안전처 인허가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한편, 현재 사용 중인 코로나19 바이러스 진단 기술은 시료 채취 후 확진 여부 판단까지 빨라야 최소 4시간 이상이 걸린다. 어느 정도 시간이 소요되므로, 감염자를 조기에 격리하기 어렵다는 한계를 갖고 있었다.

삼성서울병원, 국내 진단기기 업체를 통해 현장형 분자진단기기 조기 상용화가 이뤄질 경우, 코로나19 진단 시간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