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6 17:39 (금)
LG전자, 26년 만에 휴대폰 사업 철수 결정 …"누적 적자 5조 원"
상태바
LG전자, 26년 만에 휴대폰 사업 철수 결정 …"누적 적자 5조 원"
  • 홍민정 기자
  • 승인 2021.04.05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명 : LG전자가 모바일 사업을 종료한다
설명 : LG전자가 모바일 사업을 종료한다

[센머니=홍민정 기자] LG전자가 5일 모바일 사업을 종료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지난 1995년 첫 휴대폰인 '화통'으로 모바일 사업에 뛰어든 지 26년 만이다.

LG전자는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오는 7월 31일부로 MC사업부문의 모바일 사업 철수를 확정했다고 공시했다.

LG전자의 영업정지 사유는 경쟁 심화로 휴대폰 사업이 지속적인 부진에 빠졌기 때문이다. 사업 철수 후에는 내부 자원 효율화를 통해 핵심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사업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방향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그간 LG전자는 그동안 베트남 빈 그룹, 독일 폭스바겐, 미국 구글과 매각 협상을 벌여왔다. 그러나, 논의에 진전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LG전자 모바일 사업은 지난 2015년 2분기부터 지난해 4분기까지 23분기 연속 적자를 낸 상황이다. 지난해 말까지 누적 적자만 5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LG는 통신사 등 기존 거래선과 약속한 제품을 공급하기 위해 5월 말까지는 휴대폰을 생산할 계획이다. 사업 종료 후에도 기존 구매 고객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A/S 등의 사후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방침이다.

더불어, 사업 종료에 따른 거래선과 협력사의 손실에 대해서는 합리적인 방안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700여 명에 이르는 MC사업부 직원들은 구조조정 없이 회사 인력 수요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재배치한다. 희망 근무 신청도 받고 있다.

우선적으로는 가전 공장과 연구소가 있는 경남 창원으로 가장 많은 직원이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LG에너지 설루션·LG이노텍 등 그룹 계열사로도 직원들의 인력 재배치가 이루어진다.

권봉석 LG전자 사장이 앞서 "인위적인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다"라고 밝혔듯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던 직원 상당수가 기술직이어서 별도의 구조조정 없이 그룹 내부로 흡수가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LG의 모바일 사업은 26년 만에 철수되지만, 모바일 기술의 연구개발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CTO부문 중심으로 연구개발을 지속한다. 6G 이동통신, 카메라, 소프트웨어 등의 핵심 모바일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현재 LG전자는 2025년경 표준화 이후 2029년 상용화가 예상되는 6G 원천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울러 LG전자 관계자는 "모바일 사업 철수 이후 질적 성장에 기반한 사업 다각화와 신사업의 빠른 확대로 사업의 기본 체질을 개선하는 속도를 낼 것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