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6 17:39 (금)
"직원 1인당 6.5억 벌었다" …지난해 영업이익 1위는 HMM
상태바
"직원 1인당 6.5억 벌었다" …지난해 영업이익 1위는 HMM
  • 권혜은 기자
  • 승인 2021.04.02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명 : 사람인이 공개한 직원 1인당 영업이익 조사결과
설명 : 사람인이 공개한 직원 1인당 영업이익 조사결과

[센머니=권혜은 기자] 지난해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한 경기불황에도 호실적을 이어간 기업들이 직원 1인당 영업이익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를 공개한 85개사의 사업보고서를 발표했다.

사람인이 2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영업이익을 가장 많이 낸 기업은 HMM인 것으로 집계됐다. HMM은 1인당 평균 6억 4600만 원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2위는 △고려아연(6억1700만원) 3위는 △금호석유화학(5억5200만원) 이었다. 이어 △현대글로비스(4억5800만원) △LG상사(4억100만원) △포스코인터내셔널(3억7300만원) △SK가스(3억6900만원) △케이티앤지(3억3400만원) △삼성전자(3억2900만원) △한화(3억1800만원)가 10위 내에 진입하며 높은 수치로 기록했다.

실제로 조사 기업의 직원 1인당 영업이익 평균은 8200만원이었다. 2019년에는 1억3400만원으로, 약 5200만원 감소한 수치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이 1억원 이상인 기업도 33개사로 전년보다 3개사가 감소했다. 

특히 조사 기업의 60%인 47개사는 영업이인이 2019년대비 감소한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평균 9680억원이었다. 가장 많은 영업이익을 낸 기업은 삼성전자로 총 35조 9938억원이었다. 

이어 △SK하이닉스(5조126억원) △한국전력공사(4조862억원) △LG전자(3조1949억원) △포스코(2조4030억원) △현대자동차(2조3946억원) △기아자동차(2조664억원) △현대모비스(1조8302억원) △LG화학(1조7981억원) △한화(1조5820억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위의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반도체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호실적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주목할만한 것은 업종별로 고용환경이 다르다는 점을 감안해도 물동량 증가와 초대형선 투입을 통해 10년 만에 흑자전환을 이뤄낸 HMM이다.

또, 마스크가 필수품으로 자리 잡으면서 NB라텍스 등 주요 제품 판매가 부쩍 늘어난 금호석유화학 등이 높은 수치를 기록한 것도 눈길을 모은다.

그렇다면, 2019년대비 영업이익이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은 어디일까. 단연 삼성전자였다.

삼성전자는 전년 대비 8조2253억원이 늘었다. 올해 흑자로 전환된 한국전력공사(5조3627억원)가 뒤를 이었고 이어 △SK하이닉스(2조2999억원) △HMM(1조2804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