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6 17:39 (금)
"개 사체 방치·아픈 개가 수십 마리" …80대 여성 경찰 수사
상태바
"개 사체 방치·아픈 개가 수십 마리" …80대 여성 경찰 수사
  • 권혜은 기자
  • 승인 2021.04.01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대당한 개 (출처=동물보호단체 '동행세상')
학대당한 개 (출처=동물보호단체 '동행세상')

[센머니=권혜은 기자] 인천에서 수십 마리의 개를 학대하고 불법 도축한 의혹을 받는 8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일 인천 서부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80대 여성 B 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B 씨는 인천시 서구 백석동 한 야산에서 개 30여 마리를 제대로 보살피지 않고 방치하며, 불법 도축한 혐의를 받는다.

동물보호단체 ‘동행세상’은 인천시 서구 백석동 현장을 찾아 심하게 상처를 입었거나, 숨져있는 개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는 5∼6구의 개 사체가 방치돼 악취를 풍기고 있었으며, 병들거나 제대로 걷지 못하고 있는 개들도 수십 마리 남아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쪽 뒷다리가 없는 개, 목에 깊은 상처를 입은 채 누워있는 개도 있었다.

또, 일부 개의 사체가 심하게 훼손됐으며 토치까지 발견돼 개를 불법 도축한 정황도 포착됐다.

실제로 현장을 몰래 촬영한 영상을 보면, 먹이로 준 것으로 추정되는 음식물쓰레기를 모아놓은 더미도 목격됐다.

A 씨는 현재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다친 개를 데려와 키웠고 학대는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현재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개들을 확인하고, 다른 학대행위는 없었는지 추가로 수사할 계획이다. 또, A 씨가 운영하는 시설에 대한 행정 조치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