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6 17:39 (금)
서울시·자치구, 5천억 투입해 '재난지원금' 지급… 소상공인·취약계층·피해업종 대상
상태바
서울시·자치구, 5천억 투입해 '재난지원금' 지급… 소상공인·취약계층·피해업종 대상
  • 권혜은 기자
  • 승인 2021.03.22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 pixabay. 재판매 및 DB화 금지
이미지 : pixabay. 재판매 및 DB화 금지

[센머니=권혜은 기자] 서울시와 25개 자치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 취약계층을 위해 '위기극복 재난지원금'을 5000억 원 규모로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서울시는 3000억 원을 지급하고 25개 자치구에서도 2000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총 100만 개 업체와 70만 명의 개인이 수혜 대상이며, 재난지원금의 3대 분야는 소상공인, 취약계층, 피해업종이다.

◆ 코로나 19 타격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금액 가장 높아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에 가장 많은 2753억 원을 투입한다. 코로나 19로 집합 금지된 업종은 정부의 4차 재난지원금에 더해 최대 150만 원의 '서울경제 활력 자금'을 중복 지원받을 수 있다.

폐업 소상공인을 위한 피해 지원금도 지급된다.. 전 자치구 소상공인 2만 5000명에게 최대 2000만 원까지 무이자 융자지원도 새롭게 시작한다.

◆ 취약계층, 취업장려금부터 생활지원금까지

코로나 19 취약계층 지원에는 1351억 원이 지원된다. 미취업 청년들은 취업장려금을 지급받는다. 생계위기가 심화하고 있는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 취약계층에게는 생활지원금을 추가로 지원한다.

지역아동센터, 재택근무 확대 등으로 승객이 급감한 마을버스 운수종사자, 방역조치 강화로 시설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르신 요양시설 등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1000만 시민 백신 접종 대장정을 차질 없이 추진하며 힘겹게 버텨온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