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6 17:39 (금)
국민 73%, LH 사태 1차 조사 결과 안믿어…"수사 힘들것"
상태바
국민 73%, LH 사태 1차 조사 결과 안믿어…"수사 힘들것"
  • 권혜은 기자
  • 승인 2021.03.19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 73%가 LH 사태와 관련, 정부의 발표를 신뢰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센머니 DB)
국민의 73%가 LH 사태와 관련, 정부의 발표를 신뢰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센머니 DB)

[센머니=권혜은 기자] 국민의 73%는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정부의 발표를 신뢰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이 공론화되면서, 정부 합동조사단의 한국 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대상 1차 전수조사와 청와대의 자체 직원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4개 여론조사 전문회사(엠브레인 퍼블릭·케이 스탯 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에 따르면 '청와대와 정부 조사단의 발표를 어느 정도 신뢰하나'란 질문에 응답자의 73%는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신뢰한다'는 응답은 23%로 집계됐다. 설문조사는 만 18세 이상 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했다.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률은 연령과 지역, 지지정당, 국정운영평가, 주택소유와 무관하게 '신뢰한다'는 응답률보다 높았다.

실제로 민주당 지지자의 51%도 '신뢰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신뢰한다는 응답은 46%였으며, 이보다 훨씬 높은 수치였다. 광주·전라 지역에서도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62%였다. 반면, 신뢰하고 있다는 응답은 33%의 약 2배를 기록했다.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의 수사와 관련해서도 부정적인 답변이 많았다. 대부분의 국민의 74%는 '제대로 된 수사는 어렵다고 본다'고 답했다.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본다'는 응답이 21%로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주목할만한 것은 민주당 지지자와 국정운영 긍정평가층에서도 제대로 된 수사는 힘들 것이라는 의견을 보였다.

더불어, 응답자의 77%는 신도시 투기 의혹에 대한 정부·여당의 관련자 수사나 재발방지 논의가 '충분하지 않다'고 비판적인 의견을 보였다. '충분하다'는 의견은 불과 17% 정도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35.9%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p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