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6 17:39 (금)
통 큰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에 5500억 돈주머니 푼다 
상태바
통 큰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에 5500억 돈주머니 푼다 
  • 권혜은 기자
  • 승인 2021.02.25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명 : 넷플릭스 VP'See What’s Next Korea 2021
설명 : 넷플릭스 VP'See What’s Next Korea 2021

[센머니=권혜은 기자] 넷플릭스가 올해 한국 콘텐츠에 5500억 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또, 한국 영화 2편을 제작하며, 한국 콘텐츠를 발굴하기 위해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25일 오전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가 온라인 개최됐다. 로드쇼는 넷플릭스가 2016년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전 세계 시청자에게 우수한 한국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는 행사이다.

이날 행사에는 아시아 지역 콘텐츠 담당 김민영 총괄이 한국 콘텐츠들을 전 세계에 공개하기까지의 역사 및 계획을 전했다.

이외에도 플릭스 강동한 영화 부문 디렉터, 김태원 영화 부문 디렉터, 배종명 시리즈 부문 디렉터, 이기오 시리즈 부문 디렉터가 등장해 한국 오리지널 영화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민영 총괄은 "넷플릭스가 2016년 한국에 진출하기 전에도 한국 콘텐츠의 위상과 팬덤이 높았다. 넷플릭스는 장르와 포맷의 한계를 넘어 한국 콘텐츠에 7700억 원을 투자했다"고 전했다.

이어 "기쁜 소식을 전하겠다. 올해 넷플릭스는 한국 콘텐츠에 5억 달러, 한화로 55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라며 "전세계가 즐길 한국 콘텐츠에 투자하겠다"고 덧붙였다.

넷플릭스는 행사를 통해 오리지널 한국영화 제작소식도 전했다. 정병길 감독의 액션 영화 '카터'와 박현진 감독의 '모럴 센스 총 두편이다.

'모럴센스'는 독특한 성적취향을 가진 남자, 그것을 알고있는 여자의 색다른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웹툰을 원작으로하고 있다. '카터'는 '악녀' 정병길 감독의 액션영화로 모든 기억을 잃은 채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요원 카터의 숨막히는 추격전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이다.

1부에는  '킹덤' 김은희 작가, '인간수업' 윤신애 대표,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동남아시아, 오스트레일리아 및 뉴질랜드 콘텐츠 총괄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어 3부 행사에서는 올해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기대작을 소개하며 '킹덤 아신전', '지옥', '오징어게임', '고요의 바다' 팀이 무대에 올랐다.

또 이날 무대에는 '오징어 게임'의 이정재 박해수 황동혁 감독 그리고 '고요의 바다' 제작자 정우성 배우 배두나 이준 등이 무대에 올라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