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3 19:02 (수)
영끌·빚투에 가계 빚 '경고등' …1726조 사상 최대
상태바
영끌·빚투에 가계 빚 '경고등' …1726조 사상 최대
  • 권혜은 기자
  • 승인 2021.02.2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 pixabay. 재판매 및 DB화 금지
이미지 : pixabay. 재판매 및 DB화 금지

[센머니=권혜은 기자]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경기불황과 집갑 폭등으로 영혼까지 끌어모아 주택을 매입하는 영끌족, 빚내서 주식을 투자하는 빚투족까지 겹치며 가계 빚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이 총 1726조 1000억 원으로 전년말 대비 125조 8000억 원(7.9%) 늘었다고 밝혔다. 해당 수치는 지난 2003년 이래 사상 최대치이다.

가계신용이란 가계가 은행·보험사·대부업체·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 빚을 의미한다.

4분기 가계신용은 44조 2천억 원이었다. 3분기는 1681조 8천억 원으로, 2.6% 상승했다. 이와 같은 증가폭은 2016년과 2020년에 이어 세 번째 기록이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은 지난해 말 910조 6000억 원으로 작년 4분기에만 20조 2000억 원 증가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 대출 역시 커졌다. 기타대출은 지난해 말 현재 719조 5000억 원으로 4분기에 24조 2000억 원 늘었다. 금융당국과 은행권의 강력한 신용대출 규제에도 3분기(22조 3000억 원) 보다 더 큰 폭으로 증가해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한편, 권역별로는 4분기 ▲예금은행 28조 9000억 원 ▲상호저축은행 및 신용협동조합 등 6조 6000억 원 ▲보험사 등 ▲8조 9000억 원씩 각각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