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4 19:26 (수)
"정품보다 싸다고 좋아하지 마세요" …오픈마켓, 짝퉁 의류 판매한 일당 적발
상태바
"정품보다 싸다고 좋아하지 마세요" …오픈마켓, 짝퉁 의류 판매한 일당 적발
  • 권혜은 기자
  • 승인 2021.02.09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명 : 서울본부세관은 9일 온라인거래 특수를 노린 해외 유명상표 짝퉁의류 6만여점을 압수했다.
설명 : 서울본부세관은 9일 온라인거래 특수를 노린 해외 유명상표 짝퉁의류 6만여점을 압수했다.

[센머니=권혜은 기자] 정품을 가장해 주요 오픈마켓에서 짝퉁을 대량으로 판매한 일당이 세관당국에 적발됐다. 정품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물건을 구매했다가, 피해를 볼수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서울본부세관이 9일 공식브리핑을 통해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온라인에서 판 수입업체 대표 등 4명은 미국 유명 상표 P와 T의 위조품 총 25만여점을 판매한것으로 나타났다. 정품으로 가격을 환산했을시, 200억원 상당 물량이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온라인 구매가 급증하는것을 노렸다. 우선, 미국으로부터 정품 의류를 소량 수입한뒤 소비자들의 신뢰를 얻었다. 이후, 수입신고필증을 국내 8개 오픈마켓에 공개한후 정품을 판매하는 것처럼 소비자를 속였다. 실제로는 정품대신 짝퉁제품을 소비자에게 발송했다. 

일당은 단속을 피하려고 치밀하게 움직였다. 정품과 구분하기 어려운 정도의 정교한 가품 25만여 점을 국내에서 제조한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과 경기도 비밀창고 2곳에 나눠 보관했다.

이렇게 10개월 동안 약 19만 벌의 위조의류를 판매해 약 60억 원의 부당이득을 취했으며, 오픈마켓 입점과 판매는 타인 명의를 이용했다. 

판매대금은 현금으로 인출하는 방법으로 범죄수익 자금을 세탁하는 치밀함까지 보였다. 

서울본부세관 관계자는 "브랜드 공식 쇼핑몰이 아닌 곳에서 구매 시 가격을 비롯한 원산지, 제품상태 등을 면밀히 비교해 보는 등 소비자의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