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5 19:02 (금)
자영업자 숨통 트이나? …내일 거리두기 조정여부 결정
상태바
자영업자 숨통 트이나? …내일 거리두기 조정여부 결정
  • 권혜은 기자
  • 승인 2021.02.0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 pixabay. 재판매 및 DB화 금지
이미지 : pixabay. 재판매 및 DB화 금지

[센머니=권혜은 기자] 정부가 오는 6일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방역수칙 완화 여부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되면서, 일부 자영업자의 반발 및 방역 형평성 관련 문제를 고려한 결정이 나올지 주목된다.

정부는 지난달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와 전국 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를 2월 14일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단, 자영업자의 생계 타격 등을 다각도로 고려해 1주일 후 상황을 재평가한다고 전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감소할 경우, 수칙 완화뿐만 아니라 단계 자체의 조정까지도 검토하는 융통성 있는 방안을 내놓겠다고 밝힌 것이다.

지난 발표 이후 전국 다중이용시설, 음식점, 카페, 헬스장의 영업시간은 오후 8시까지이다. 감성주점과 헌팅 포차, 클럽 등의 업종은 집합 금지 조치가 내려진 상태이다.

그러나, 현 상황이 장기화되자 자영업자와 지방자치단체는 영업시간을 오후 10시까지 연장과 집합 제한을 해제를 요구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자영업자들의 생계유지가 힘들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자, 정부는 3차 유행의 특성과 지난 1년여간의 경험을 기반으로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거리두기 방안에 대해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부작용은 최소화할 수 있는 거리두기 개편방안을 마련하고자 한다"며 "토론회와 전문가 논의, 업종별 단체 협의회, 간담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