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2 10:12 (금)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중복 알림 서비스 'My-T' …코로나 걱정 뚝!
상태바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중복 알림 서비스 'My-T' …코로나 걱정 뚝!
  • 권혜은 기자
  • 승인 2021.01.1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동선 겹침 알림 및 이동 정보 제공 서비스(출처=서울시)
확진자 동선 겹침 알림 및 이동 정보 제공 서비스(출처=서울시)

[센머니=권혜은 기자] 코로나 19가 장기화되면서, 누구나 한 번쯤은 대중교통 이용 시 '혹시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지는 않았을까'하는 고민을 해본 적이 있었을 것이다. 앞으로는 불안에 떨지 않고, 대중교통을 이용해도 된다. 'My-T(마이티)'앱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시민들이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My-T(이하 마이티) 애플리케이션을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My-T 앱은 개인 위치정보부터 대중교통 운행정보, 교통카드 승하차 정보, 교통수단별 Wi-Fi 정보 등을 분석해 확진자 이동 동선을 비교하는 역할을 한다.

택시, 버스 등 대중교통 운수종사자가 확진 시 빠르게 동선 정보를 제공해 시민들이 코로나 19 선제 검사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해당 어플은 코로나 19 확진자 동선 정보 이외에도 대중교통을 원활하게 이용하기 위한 알짜 정보를 제공한다. 대중교통 혼잡도 기반 길 찾기 서비스 통행 분석을 통한 일대일 이동경로를 제공한다.

지하철보다 버스를 선호하는 이용자에게는 버스 중심의 경로를 걷는 활동을 좋아하는 이들에게는 걷기 코스 등을 각각 안내하는 방식이다.

또, 저상버스를 타야 하는 휠체어 이용자가 자신이 원하는 정류소에서 탑승예약을 할 수 있는 간편 저상버스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시는 마이 데이터 My-T를 뉴 노멀 시대에 맞는 정보 시스템 구축 어플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해당 어플을 통해 시민들이 코로나 19 걱정을 덜고,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