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7 18:13 (금)
퓨처플레이, ‘만도 테크업플러스(TechUP+)' 시즌2 통한 스타트업 4개사 투자
상태바
퓨처플레이, ‘만도 테크업플러스(TechUP+)' 시즌2 통한 스타트업 4개사 투자
  • 김인하 기자
  • 승인 2020.11.0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센머니=김인하 기자] 자동차 부품 전문 기업 만도와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퓨처플레이가 새로운 서비스 개발 스타트업 모색 및 발굴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만도와 퓨처플레이는 '만도 테크업플러스TechUP+' 시즌2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 4개사에 투자할 계획임을 밝혔다.

선발된 △쓰리더블유(라스트마일 자율주행 배송 시스템 개발) △카찹(모빌리티 서비스 비교 플랫폼) △코봇(자율주행 플랫폼 기반 서비스 로봇 개발) △플라잎(AI 적용 자동화 로보틱스 SW 개발)은 이미 지난 6개월간 스타트업 경영에 필요한 실무 교육을 받아 왔다.

만도 테크업플러스 시즌2 프로그램은 지난해 11월부터 다양한 지원을 실시했다. 만도에서는 6억원, 퓨처플레이에서는 각 3억원을 투자했으며 만도에서는 B2C영역으로의 진출까지 돕겠다는 방침이다.

만도 WG캠퍼스의 오창훈 부사장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신사업, 신기술 아이디어를 외부로부터 찾을 것이며, 참신한 외부 스타트업과 함께 모빌리티 산업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류중희 퓨처플레이 대표는 "모빌리티 분야에서 신기술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AI 기반의 자율주행 로봇이나, 서비스형 모빌리티(MaaS·Mobility as a Service)와 같은 새로운 서비스 개발 스타트업을 만도와 함께 지속 발굴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만도와 퓨처플레이에 따르면 ‘만도 테크업플러스TechUP+ 시즌1’에 선발된 스타트업들은 이미 새로운 기업으로서 다양한 발전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