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6 17:26 (목)
경기도주식회사, 중소기업 해외진출 위해 동북아위원회 출범
상태바
경기도주식회사, 중소기업 해외진출 위해 동북아위원회 출범
  • 김병진 기자
  • 승인 2020.10.30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주식회사 동북아위원회 위촉식(왼쪽 4번째부터 기주훈 위원, 강준영 위원, 저우위보 위원, 김만기 위원장,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 김종길 위원, 강광문 위원 (사진 : 경기도주식회사)
경기도주식회사 동북아위원회 위촉식(왼쪽 4번째부터 기주훈 위원, 강준영 위원, 저우위보 위원, 김만기 위원장,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 김종길 위원, 강광문 위원 (사진 : 경기도주식회사)

[센머니=김병진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로 위축된 도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선다.

경기도주식회사는 30일 각계각층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된 ‘동북아위원회’를 구성했다.
 
동북아위원회 출범으로 경기도내 중소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비즈니스 자문, 현지 네트워크 강화 등 경기도 해외사업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중국·러시아·북한 등 다양한 시장이 접하고 있는 전략적 요충지 공략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

동북아위원회는 북경대 공식 유학생 1호로 중국 전문가 김만기 숙명여대 교수가 위원장으로 참여했으며 저우위보 인민일보 한국망대표, 강준영 한국외대 국제지역대학원 교수, 김종길 법무법인 동인 변호사(前 법무법인 태평양 중국대표), 강광문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기주훈 LG그룹 중국전문가과정 책임, 김상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글로벌사업처 기획팀장까지 참여했다. 내부위원으로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가 운영위원장으로 함께한다.

경기도주식회사 이석훈 대표는 “지금까지는 현지 비즈니스센터, 전시판매관 설치로 하드웨어를 다져왔다면 이제 기업들에게 차별화된 자문 서비스를 제공할 ‘특급 소프트웨어’를 제공하기 위해 동북아위원회를 출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만기 동북아위원회 위원장은 “공공기관들의 한계를 넘어 다양한 시도를 이어가고 있는 경기도 주식회사가 인상 깊었다”며 “단순 시장조사나 현지 기업 연결 등의 틀에서 벗어나 실제로 해외에서 현지화하고 성공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주식회사는 올해 중국 연변과 베트남 하노이에 경기도내 중소기업의 우수 제품을 소개하는 ‘경기도 우수상품 홍보관’과 수출 지원 기능을 갖춘 ‘통합 비즈니스센터’도 설치하며 교두보를 마련한 바 있다. 최근에는 중국 정부 기관인 백두산 관리위원회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 한중 4개 기관 다자협약을 맺고 현지 전시판매관 구축에 나서는 등 다양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