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18 15:00 (금)
'걷기 좋은 서울' 오는 10월 서울로7017-舊서울역사-서울역 대합실 연결된다
상태바
'걷기 좋은 서울' 오는 10월 서울로7017-舊서울역사-서울역 대합실 연결된다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09.08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 후 전체전경 (이미지 : 서울시)
조성 후 전체전경 (이미지 : 서울시)

서울시 명소로 손꼽히는 서울로7017이 새롭게 재탄생한다. 서울로에서 공중보행길을 통해 구(舊) 서울역사 옥상을 지나 서울역 대합실까지 막힘 없이 걸어서 이동할 수 있게 되고 구 서울역사 옥상은 ‘녹색문화쉼터’로 바뀐다.

서울시는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을 위한 '서울역 공공성 강화사업'이 오는 10월 완료된다고 밝혔다. 

중구, 용역사 등 총 10개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이 동시 참여한 민관협력 프로젝트로 우선 구 서울역사 옥상에서 서울로7017로 바로 연결되는 폭6m, 길이 33m의 ‘공중보행로’가 이어진다. 주차장이었던 약 2,300㎡(700평) 규모의 구 서울역사 옥상은 서울역 일대를 조망하면서 여유롭게 쉴 수 있는 도심 속 ‘그린 루프탑’으로 변신한다.

공중보행로 내부 사진 (이미지 : 서울시)
공중보행길 내부 사진 (이미지 : 서울시)
구서울역사(3층) 폐쇄램프 상부 (이미지 : 서울시)
구서울역사(3층) 폐쇄램프 상부 (이미지 : 서울시)

‘공중보행길’은 서울로7017과 구 서울역사 옥상의 폐쇄 주차램프 상부를 연결한다. 겨울철 쌓인 눈에 미끄러지지 않도록 바닥에는 열선을 매립하고, 야간조명도 설치된다. 현재 막바지 작업에 한창이며, 이르면 이달 중 공사가 마무리된다.

콘크리트 바닥 대신 잔디가 깔리고 옥상 곳곳에 층꽃, 옥잠화 같은 다양한 초화가 식재돼 사계절 내내 푸른 공간이 된다. 걸터앉을 수 있는 앉음벽과 벤치, 장미터널 같은 편의시설도 설치해 방문객은 물론 서울로를 건너가는 보행자들에게 잠시 쉬어갈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구 서울역사 옥상 녹지문화쉼터 조성으로 ‘서울역’과 ‘서울로7017’을 연결하는 플랫폼이자 도심 속 열린 조망명소가 될 전망이다.

구서울역사(4층 옥상) 주차장 부분 녹화사업 조감도 (이미지 : 서울시)
구서울역사(4층 옥상) 주차장 부분 녹화사업 조감도 (이미지 : 서울시)

옥상과 서울로 사이에 20여 년 간 방치된 폐쇄 주차램프 주변으로는 ‘공중정원’이 조성된다. 폐쇄램프 상부에 격자무늬의 사각형 구조물(2.4mx2.4m)을 세우고, 구조물 벽면 사이사이에 공중화분을 매달아 정원 속을 걷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화단과 의자도 설치돼 녹음 속에서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서울시는 폐쇄램프를 지금의 모습을 최대한 유지하면서 재생할 계획이다. 현재 폐쇄램프 내부(옥상~지상)를 어떤 방식으로 재생하고, 어떤 용도로 사용할지에 대한 시민 아이디어 공모전을 진행 중이며, 우수 아이디어를 채택해 활용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서울역사 옥상에 녹지공간 조성으로 도심 내 부족한 녹지를 확보하고 손기정체육공원 등 인근 녹지와 연계된 ‘생태 네트워크’를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시설 조성 이후에도 한국철도시설공단, 한화역사㈜와 협력해 유지‧관리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