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18 15:00 (금)
스마트폰만 있으면, 신분증 없어도 OK … 네이버-카카오 '모바일 운전면허증'
상태바
스마트폰만 있으면, 신분증 없어도 OK … 네이버-카카오 '모바일 운전면허증'
  • 홍민정 기자
  • 승인 2020.09.03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 카카오-네이버
사진출처 : 카카오-네이버

[센머니=홍민정 기자] 앞으로 스마트폰으로 운전면허증 정보를 안전하게 저장해, 간편하게 신분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올해 하반기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스마트폰으로 운전면허증 정보를 안전하게 저장해 모바일로 소지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오프라인 신원 확인과 운전면허 자격 증명 등 일상에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어 편의성까지 높였다.

증명 화면에는 운전면허증 사진, 인증용 QR코드 및 바코드만 노출돼 개인 정보 노출을 최소화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이를 위해 네이버와 카카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ICT 규제 샌드박스 임시 허가를 획득했으며, 올해부터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네이버는 네이버 인증서에 접속하는 과정에 자사가 갖춘 로그인 보안 기술, 위변조 및 복제를 방지하는 블록체인 등을 접목할 계획이다. 운전면허 확인 페이지에는 캡처 금지 기술 적용도 검토하고 있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내에서 실물 운전면허증 촬영으로 신원 정보와 일치 여부를 완벽하게 검증하는 기술을 접목시킬 예정이다. 위·변조 및 부인 방지를 위해 발급 정보를 블록체인에 기록하는 등 카카오가 보유한 최고 수준의 보안 기술을 적용한다.

카카오 관계자는 “모바일 운전면허증 외에도 산업인력공단의 국가기술 전문자격증 등 다양한 신분증과 자격증을 카카오톡에 담을 예정”이라며 “카카오는 모바일 신분·자격 증명 서비스가 필요한 각종 단체, 재단, 기업, 교육기관 등과 파트너십을 논의 중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내 최대 IT 기업인 네이버와 카카오가 모바일 신분증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면서 업계의 주도권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