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15 17:25 (금)
30일부터 '스타벅스'서 커피 못 마신다... 젊은층 낮은 경각심에 결국
상태바
30일부터 '스타벅스'서 커피 못 마신다... 젊은층 낮은 경각심에 결국
  • 권혜은 기자
  • 승인 2020.08.2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0일 부터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스타벅스를 비롯한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을 방문하더라도 매장에서 커피를 마시지 못한다. (사진 : 스타벅스 홈페이지)
오는 30일 부터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스타벅스를 비롯한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을 방문하더라도 매장에서 커피를 마시지 못한다. (사진 : 스타벅스 홈페이지)

오는 30일부터 일주일간 수도권 음식점은 낮 시간만 이용 가능하고 밤 9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이용 할 수 있다. 수도권 프렌차이즈형 카페에서는 매장을 이용할 수 없고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젊은층이 자주 이용하는 스타벅스에서 마스크를 쓰고 가더라도 매장에서 커피를 마시지 못하는 것이다. 사실상 영업정지 수준이다.

이번 조치는 젊은 층들 사이에서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이 부족해 집단 감염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잦아 이들의 외부활동을 최소화하여 감염의 전파를 차단하기 위함이며 3단계 격상보다는 낮은 준3단계 수준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수도권에 대한 2단계 거리 두기를 유지하되, 위험도가 큰 집단에 대해 한층 더 강화된 방역 조치를 8월 30일(일) 0시부터 9월 6일(일) 24시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강화된 방역조치를 보면 일반음식점과 휴게음식점, 제과점은 낮 시간에는 정상 영업을 하지만,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음식물을 포장해 갈 때도 출입자 명부 작성, 마스크 착용, 이용자 간 2m(최소 1m) 간격 유지 등 핵심 방역수칙은 준수해야 한다.

카페 중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은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음료 등을 포장해 갈 때도 음식점과 마찬가지로 핵심 방역수칙을 지켜야 한다.

헬스장과 당구장, 골프연습장 등 실내체육시설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조치가 시행된다. 

수도권 학원에 대한 집합금지 조치도 현재 대형학원에서 모든 학원으로 확대된다. 모든 수도권 학원은 비대면 수업만 할 수 있다. 독서실, 스터디카페도 집합금지 조치 대상에 포함된다.

학원 등에 내려진 집합금지 조치는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적용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시행되면 10인 이상 모이는 모든 모임이 중단된다. 음식점 등 생활에 필요한 생활 시설은 영업할 수 있지만, 병원 등을 제외하면 오후 9시 이후엔 모두 셔터를 내려야 한다. 포장·배달도 불가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