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15:38 (금)
서울시 오늘부터 '자영업자 생존자금' 접수 시작... 2달간 현금 140만원 지원
상태바
서울시 오늘부터 '자영업자 생존자금' 접수 시작... 2달간 현금 140만원 지원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05.25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전 9시 온라인 접수 시작, 다음달 15일 사업장소재 자치구별 지정장소 방문접수 시작
서울소재 소상공인 10명 중 7명 지원 혜택, 온라인 신청시 무서류, 대리신청도 받아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 자영업자·소상공인에게 월 70만원씩 2개월간 현금으로 지원하는 '자영업자 생존자금' 접수를 25일 오전 9시부터 시작한다. 일단 온라인 접수를 먼저하고, 다음달 15일 부터는 방문접수를 시작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자영업자 생존자금’은 지난해 연매출 2억 원 미만, 2월 말 기준 서울에 6개월 이상 사업자등록을 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현금으로 70만원씩 2개월간, 총 140만원을 지원하는 정책이다. 유흥‧향락‧도박 등 일부 업종은 제외된다.

서울의 전체 소상공인을 57만여 개소(제한업종 약 10만 개소 제외)로 볼 때 전체의 72%, 10명 중 7명이 지원을 받게 된다. 예산은 총 5,756억 원이다.

'자영업자 생존자금'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위기에 처한 영세 자영업자‧소상공인에게 기존 융자중심의 ‘간접지원’이 아닌 임대료, 인건비 등 고정비용에 활용할 수 있도록 현금을 ‘직접지원’ 한다. 

오늘부터 시작되는 온라인 신청은 ‘자영업자 생존자금’ 홈페이지에서 신청자(사업주)의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5부제로 신청하면 되고, 주말(토~일)은 출생연도에 상관없이 모두 가능하다.

방문 신청은 다음달 15일부터 30일까지 ‘사업장’ 소재 자치구내 우리은행(출장소 제외)이나 자치구별 지정 장소를 찾으면 된다. 방문접수 또한 혼란을 막기 위해 출생연도 10부제로 진행한다. 15일 출생연도 끝자리가 '0'인 자영업자들을 시작으로 16일은 '1', 17일은 '2'로 끝나는 시민 순이다. 접수 마감 전 이틀 6월29~30일은 신청기간을 놓친 누구나 접수가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홈페이지 및 120 다산콜 또는 사업장 소재지 자치구별 문의처에 확인하면 된다.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온라인신청 5부제 및 방문신청 10부제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온라인신청 5부제 및 방문신청 10부제 (자료 : 서울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