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7 18:43 (수)
선결제부터 드라이브 스루 농특산물 판매까지... 전국에서 '착한 소비' 캠페인 진행
상태바
선결제부터 드라이브 스루 농특산물 판매까지... 전국에서 '착한 소비' 캠페인 진행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05.22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가운데 자치단체를 중심으로 착한 소비 캠페인이 펼쳐지고 있다. 이에 경기도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농특산물 판매행사를 진항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미지 : 경기도 공식블로그)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가운데 자치단체를 중심으로 착한 소비 캠페인이 펼쳐지고 있다. 이에 경기도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농특산물 판매행사를 진항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미지 : 경기도 공식블로그)

 

#. 인천 미추홀구 주민 A는 구내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정보를 얻기 위해 구청 SNS에 들어갔다가 ‘착한 선결제 이벤트’를 알게 되었다. 구내 상점에서 선결제 후 인증샷을 올리면 추첨으로 기프티콘을 지급한다는 내용이었다. A는 동네 미용실에 방문, 긴급재난지원금으로 머리를 하면서 30만원 어치 선결제도 했다. 미용실 주인이 코로나19로 어려운 때에 감사하다며 클리닉을 추가해주었다. A는 코로나19로 침체된 기분을 전환했을 뿐 아니라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었다는 생각에 뿌듯했다.

#. 경북 의성군 공무원 C는 주로 군청 직원식당에서 점심 식사를 해결하곤 했지만, 직원식당이 월 2회에서 주 1회로 휴무일 운영을 확대함에 따라 점심에 동료들과 인근 중식당을 찾았다. C는 평소에 먹고 싶었던 요리를 주문하고 최근 받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결제했다. 식당 주인은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된 이후 매출이 눈에 띄게 늘었고, 특히 군청 직원식당 휴무일에는 점심 장사가 잘 되어 큰 힘이 된다고 했다.


지난 11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이 신용·체크카드를 통해 본격적으로 지급된 가운데 각 자치단체를 중심으로 ‘착한 소비, 신속한 사용’을 독려하는 소비 촉진 캠페인이 전국적으로 실시되고 있다.

지역 주민들도 긴급재난지원금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력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먼저,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역 내에서 신속히 사용하도록 하기 위해 자치단체마다 톡톡 튀는 캠페인을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서울 동작구는 관내 점포에서 10만원 이상 선결제한 인증사진을 게시하면 추첨을 통해 상품권을 지급하고 음식점에서 10만원 이상 결제 시 마스크를 증정하는 이벤트로 주민들로부터 ‘장도 보고 마스크도 얻고 지역도 살리는 1석 3조’라는 호응을 얻고 있다.

강원도는 전통시장이나 지역업소 방문 후 물품 구매한 인증샷을 SNS에 게시하고 다음 진행할 사람 3명을 추천하는 ‘다함께 동행, 지역경제 살리기’ 챌린지를 지역 유관단체와 함께 진행하고 있다.

인천 미추홀구는 ‘착한 소비 운동’ 캠페인을 통해 단골점포 선결제·선구매하기, 주민 1인당 생필품 1개 더 사기, 반려식물 키우기를 홍보하는 한편, 선결제 후 SNS 응원 댓글과 영수증 인증샷을 남기면 기프티콘을 제공하여 착한 소비를 서로 응원하는 분위기를 확산시키고 있다.

서울 은평구는 직원 1인당 소상공인‧자영업자 매장 3~4곳을 단골 가게로 지정하여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하는 ‘1034운동’을 통해 관내 공무원의 적극적인 소비를 독려하고 있다.

경북 의성군은 직원이 3명을 지명하면 3일 이내에 지역 매장에서 3명 이상과 식사를 한 후 다음 사람 3명을 지명하는 ‘릴레이 지역소비 촉진 3·3·3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역 주민들이 착한 소비에 동참할 수 있는 장(場)도 곳곳에서 마련되고 있다.  

강원도는 15일 도청 광장에서 ‘찾아가는 직거래장터’를 열고 나물‧쌀‧한우 등 지역 농·특산물을 판매하였고, 많은 주민의 참여로 먹거리가 조기 품절되고 농산물이 완판되어 3천만원 상당의 판매성과를 거두었다.

강원 인제군은 지역업체와 농가에서 생산한 농·특산물의 판매망 확대를 위해 그동안 비대면으로 운영한 ‘인제 에누리장터’를 정기 장터로 전환하고 지역기업 30여 곳이 참가한 가운데 첫 장터를 열어 16~17일 양일간 약 4,100만원의 매출액을 달성하였다.

경기도는 16일 파주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농·특산물 특별할인 판매 행사를 진행하여 쌀‧표고버섯을 비롯한 파주시 특산물과 친환경 채소 꾸러미 등 1,500만원 어치의 농산물을 판매하였다.

경남 창원시는 ‘多 같이 쓰자’ 소비 촉진 캠페인에 따라 소상공인 업체에서 2만원 이상 결제 시 물품 구입금액별로 지역화폐를 지급하는 ‘블랙위크’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전통시장과 지역 식당가를 살리기 위한 자치단체 공무원들의 노력도 함께 이루어지고 있다.

전북 완주군은 군청 내 3개 국이 3개 전통시장을 월 3회 장날에 방문하여 식사를 하고 장을 보는 ‘골목상권 살리기 3·3·3 운동’을 통해 전 직원이 전통시장·소상공인 지원에 참여하고 있다.

`충북 옥천군은 매주 2회 전통시장과 지역상가 찾아가는 날을 지정하여 20개 부서가 장보기 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인천 부평구는 구청과 부평구 시설관리공단, 부평경찰서 등 5개 기관이 1기관 1시장 자매결연협약을 체결하였고, 5월 말부터 둘째·넷째 주 수요일을 ‘전통시장 가는 날’로 지정·운영할 계획이다.

서울 성동구는 직원노조 및 상인연합회와 협약을 체결하여, 사무용품뿐 아니라 생활용품까지 전통시장에서 긴급재난지원금으로 구매하기로 하였다.

안양시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김모 씨는 “코로나19 사태로 하루에 손님이 한 명도 없는 날도 있을 정도였지만,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코로나19 이전 매출의 80% 수준으로 회복하였다.”며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비쳤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지난 11일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 매장 스티커’를 자치단체에 배포하여 국민들이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곳인지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