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7 18:43 (수)
SK텔레콤, '누구 케어콜'로 코로나 19 대응 지원 … 자가격리·능동 감시자 증상 확인
상태바
SK텔레콤, '누구 케어콜'로 코로나 19 대응 지원 … 자가격리·능동 감시자 증상 확인
  • 홍민정 기자
  • 승인 2020.05.2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설명 : SK텔레콤이 AI 시스템 누구 케어콜을 개발해 방역 현장에 지원한다
사진설명 : SK텔레콤이 AI 시스템 누구 케어콜을 개발해 방역 현장에 지원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격리·능동감시 중인 대상자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AI 시스템 ‘누구 케어콜’이 등장했다.

SK텔레콤은 코로나 19 관련 대상자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AI 시스템 ‘누구 케어콜’을 개발, 방역 현장에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이는 누구 케어콜은 SK텔레콤의 인공지능 누구(NUGU)가 전화를 통해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의 증상을 간편하게 체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그간 각 지역 관할 보건소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자가격리가 필요하거나 감염이 의심되는 능동감시 대상자에게 하루 2회씩 비대면 전화를 걸어 증상 여부를 확인했다. 복잡하고 번거로운 전화를 이제는 인공지능 누구가 대신하는 것이다.

사용도 간편하다. 보건소 담당자가 ‘누구 케어콜’ 웹사이트에 로그인해 연락 대상자를 등록하면 ‘누구 케어콜’이 대상자에게 전화를 걸어 증상 여부를 체크한 후 대상자의 답변을 즉시 데이터화해 웹사이트에 업로드하고 보건소 담당자는 웹사이트를 통해 대상자의 증상 여부를 확인하는 식이다.

특히 STT/TTS 기술을 활용해 예·아니오로 답변을 요구하는 ARS 식 문답이 아닌 사람 간 대화에 가까운 질의응답 체계를 구현해 증상과 관련된 더욱 자세한 답변을 받아볼 수 있다.

누구 케어콜을 통해 기존에 보건소 인력이 하던 업무를 더욱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빠른 모니터링 데이터 축적과 방역 현장의 업무 경감이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외에도 ‘누구 케어콜’은 보건소별 커스터마이징 기능도 갖추고 있어 유동적으로 지역 사정에 맞게 활용할 수 있다. 방역 현장 투입 후 피드백에 따라 AI수신 시나리오도 추가할 수 있어 더욱 실용적이라는 평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라 공공 보건 담당자분들의 노고가 계속되는 상황에 ‘누구 케어콜’이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의 AI 기술이 공공분야에서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