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7 18:43 (수)
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24시간 기준으로 음원 순위 반영 …"음악 다양성 넓힐 것"
상태바
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24시간 기준으로 음원 순위 반영 …"음악 다양성 넓힐 것"
  • 홍민정 기자
  • 승인 2020.05.19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멜론
사진제공 : 멜론

국내 음원 서비스 1위 ‘멜론’이 오래전부터 선보인 음원 실시간 차트가 사라진다.

그간 음원 실시간 차트는 아티스트 소속사의 음원 사재기에 따른 차트 조작, 인기 아이돌 팬덤의 ‘실시간 스밍(스트리밍) 총공’에 따른 음원 줄 세우기라는 우려가 많았다.

이에 멜론은 1시간 이용량 집계해 순위를 산정하는 실시간 차트를 ‘최근 24시간 기준’ 차트로 변경한다고 19일 밝혔다.

기존에는 차트 집계 기준이 1시간 단위였으나, 이번에는 24시간으로 바뀐다. 신규 차트 서비스는 기존 멜론 일간 차트와 같이 24시간을 기준으로 1곡당 1인당 1회 만을 집계하며, 매시 정각에 1시간 단위로 업데이트한다.

새로운 차트 서비스는 다른 이용자의 관심을 통계로 보여주고 트렌드를 발견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된다. 차트 본연의 목적을 되살리는 것이다. 

더불어, 차트에 변화를 줄 수 있는 새로운 정책도 도입했다. 음원 재생 방식은 상위권부터 순차 재생되고 있었으나, 앞으로는 ‘셔플 재생’을 기본 재생 방식으로 채택하기로 했다. 중하위권에 위치한 음원도 이용자를 만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로 인해 이용자들은 실시간 순위에 따른 인기곡을 듣기보다는 더 다양한 곡을 발견하고 듣을수 있어 음악의 다양성을 넓힐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 관계자는 “자신이 선호하는 음악과 함께 트렌디, 전문성을 갖춘 다양한 음악을 발견하고 감상하는 방식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며 “수백만 이용자와 음원 생태계 종사자, 권리자들이 다양한 의견과 시각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이를 경청하고 고민하는데 충분한 시간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