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4 18:17 (목)
삼성전자·LG전자 코로나19속에 '깜짝 실적'... 영업이익 각각 6.4조원·1조원
상태바
삼성전자·LG전자 코로나19속에 '깜짝 실적'... 영업이익 각각 6.4조원·1조원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04.08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감소, 영업이익 증가
삼성전자 매출 55조원, 영업이익 6조4천억원
LG전자 매출 14조7천억원, 영업이익 1조904억
코로나19 확산으로 전세계적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1분기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전세계적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1분기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 소비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영업이익이 6조원대로 나타났으며 LG전자는 프리미엄 가전의 선방속에 영업이익 1조원대로 복귀했다.

지난 7일 두 회사가 발표한 1분기 잠정실적을 보면 삼성전자와 LG전자 모두 예상치를 웃돌았다. 

삼성전자의 매출은 55조원, 영업이익은 6조4천억원을 거뒀다. 매출은 전 분기보다 8.1% 줄었지만, 전년 동기보다는 4.9%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전 분기보다는 10.6% 감소했으나 작년 1분기보다는 7.2% 늘었다.

LG전자는 매출 14조7천287억원, 영업이익 1조904억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1.2%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21.1% 급증했다. 

이번 실적 발표를 앞두고 증권사들이 내놨던 전망치 평균(컨센서스)과 비교하면 매출(15조6,160억원)은 1조원 가까이 못 미쳤지만 영업이익(8,587억원) 측면에선 선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LG전자의 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은 건 2018년 1분기 이후 2년 만이다. 이는 '어닝 서프라이즈'로 평가된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이 영향이 반영될 2분기에는 실적 부진이 불가피하게 보인다.

1분기는 중국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어 그 영향이 제한적이였지만 3월부터 본격적인 글로벌 확산으로 2분기에는 실적 하락이 예상된다. 특히 LG전자의 주요 실적 지역인 북미와 유럽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큰 타격이 예상된다. LG전자는 이들 지역의 매출 비중이 80%에 달한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화되면 3분기 실적 개선도 어려워 연간실적 부진으로도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코로나19가 2분기내 진정되고 각국 정부가 내놓은 경기부양 정책 효과가 나타나면 3분기 부터 실적이 개선될 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