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4 18:17 (목)
KB, 영세 소상공인 이차보전 프로그램 협약 대출 …소상공인 부담 ↓
상태바
KB, 영세 소상공인 이차보전 프로그램 협약 대출 …소상공인 부담 ↓
  • 홍민정 기자
  • 승인 2020.03.30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설명 : KB국민은행 로고
사진설명 : KB국민은행 로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KB국민은행이 금융지원에 나섰다.

KB국민은행은 ‘KB 영세 소상공인 이차보전 프로그램 협약 대출’을 내달 1일부터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진행하는 협약대출은 신용대출의 일종으로, 정부에서 적극 지원하고 있는 코로나 19 대응을 위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지원대상은 코로나 19로 재정난을 겪는 소상공인중 연 매출 5억 원 이하의 KB국민은행 자체 신용등급 1~3등급(BBB 이상)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신용대출 한도는 3000만 원 이내이며 대출 기간은 1년 이내, 적용금리는 연 1.5%이며, 중도상환 수수료는 면제돼 자영업자들의 부담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비대면 접수가 가능하다. 인터넷 뱅킹 접수는 영업점 대기시간 축소, 고객 편의 제공 차원에서 진행된다. 단, 인터넷 뱅킹이 어려운 고령자나 법인사업자의 경우 국민은행 영업점을 통해서도 신청할 수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이차보전 협약 대출을 통해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소상공인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피해기업이 빠른 시일 안에 정상화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