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3 19:28 (금)
베트남 가공식품시장 공략은 '편의점'... 간편함·고품질·신세대
상태바
베트남 가공식품시장 공략은 '편의점'... 간편함·고품질·신세대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03.26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협회, 베트남 가공식품시장 분석
급격한 도시화와 여성경제활동 참가로 가공식품시장 급속히 성장

베트남의 급속한 도시화와 높은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로 최근 자국내 가공식품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우리 기업의 진출이 유망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6일 발표한 ‘베트남 가공식품 시장 동향 및 시사점’에 따르면 2019년 베트남 가공식품 시장 규모는 171억 6970만 달러로 2014년부터 5년간 연평균 6.8%씩 성장했다. 이는 아세안 국가 중 가장 빠른 성장속도다.

베트남 가공식품 시장 품목별 현황 (제공 : 한국무역협회)
베트남 가공식품 시장 품목별 현황 (제공 : 한국무역협회)

 

품목별로는 스포츠음료(15.8%), 시리얼(12.4%), 요거트류(11.8%), 에너지음료(11.5%) 등 기능성 음료와 간편식 제품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베트남의 한국 가공식품 수입은 2013년 5968만 달러에서 2018년 1억4495만 달러로 5년 만에 2.4배 증가했다. 주요 수입품목은 쌀·인삼 등 혼합음료, 김, 홍삼차, 라면, 분유 등이며 특히 한국 라면은 베트남 라면 수입의 55.7%인 1308만 달러를 차지하며 라면 수입국 1위에 올랐다. 가공식품 전체로 보면 한국은 8위에 올랐다.

베트남은 최근 도시를 중심으로 시간 절약과 편의성을 위해 비용이 더 많이 들더라도 간편한 가공식품 소비를 더 선호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베트남인은 소득대비 평균 아침식사 지출비용이 높은 편이다.

보고서는 “베트남의 경제 발전과 소득 증가, 급속한 도시화, 여성의 높은 경제활동참가율 등으로 가공식품 시장에 ‘간편함’, ‘고품질’, ‘신세대 부상’ 등 3가지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진출 전략도 함께 제시했다.

우선 도심 직장인의 아침 대용식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한국의 선식, 죽, 가정간편식(HMR), 밀키트, 즉석 조리식품 등이 유망할 것으로 보고 2016년 1500여개에서 2019년 5월 3000개 이상으로 확대된 편의점 등 현대식 유통망을 공략할 것을 제안했다. 

특히 편의점은 간단히 식사를 해결할려는 청년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편의점들은 음료, 라면, 삼각 김밥 등 베트남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한국 제품들을 다양하게 취급해 타 체인과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

베트남은 연령 구분없이 건강에 대한 관심과 식품 위생·안전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있어 영양성분을 보강한 기능성 프리미엄 제품 개발에 주력하면서 식품 안전 인증을 취득해 안전 식품의 이미지를 강화하고 주요 소비층으로 부상한 10~20대의 Z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유튜브, 페이스북, 웹드라마 등을 활용한 디지털 콘텐츠 마케팅에 힘쓸 것을 주문했다.

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손창우 수석연구원은 “베트남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춰 현지화하면서도 고유성을 유지해 차별화된 이미지를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베트남 소비자들은 한국 상품에 대한 신뢰도와 호감이 높은 만큼 우리 기업들의 시장 확대를 기대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