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3 19:28 (금)
유니콘기업 고용창출에 아무 도움 안되... 뽑아도 계속 퇴사
상태바
유니콘기업 고용창출에 아무 도움 안되... 뽑아도 계속 퇴사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03.2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이 유니콘 기업 중 유일하게 고용인원 1000명이 넘었다.
쿠팡이 유니콘 기업 중 유일하게 고용인원 1000명이 넘었다.

 

정부로 부터 각종 지원을 받는 유니콘 기업이 고용창출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인 유니콘 기업의 전체 고용인원이 늘고 있지만 퇴사율도 동반 상승하는 등 인력이탈 현상이 심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창출 부분에서는 밑빠진 독에 물붓기라는 지적이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유니콘기업과 예비 유니콘기업 38곳 중 고용과 실적을 공시하는 21개 기업의 지난해 평균 채용률과 퇴사율은 각각 6.0%, 4.3%로 집계됐다.

이들 기업의 최근 3년간 연간 평균 채용률은 2017년 6.6%에서 2018년과 작년 각각 6.0%로 낮아졌다. 

반면 퇴사율은 2017년 4.0%에서 2018년 4.2%, 2019년 4.3%로 상승세를 보이며 실질적인 고용은 둔화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현재 국내 유니콘기업은 쿠팡과 옐로모바일, L&P코스메틱, 크래프톤, 비바리퍼블리카, 우아한형제들, 야놀자, 위메프, 지피클럽, 무신사, 에이프로젠 등 11곳이다. 또 중소벤처기업부가 예비 유니콘으로 선정한 기업은 오티디코퍼레이션, 디에스글로벌, 피피비스튜디오스, 리디, 마이리얼트립, 메쉬코리아, 바로고, 왓챠 등 27곳이다.

퇴사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오티디코퍼레이션으로 연평균 14.1%였다. 오티디코퍼레이션은 2017년 11.1%, 2018년 15.8%, 2019년 14.1%로 3년 연속 두 자릿수 퇴사율을 기록했다.

옐로모바일은 2017년 6.7%에서 2018년 10.3%로 퇴사율이 상승했고, 지난해 11.3%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위메프는 2017년 3.4%에서 2018년 2.6%로 낮아졌지만 지난해 10%를 넘어섰다.

퇴사율이 채용률보다 높은 곳은 옐로모바일과 디에스글로벌, 피피비스튜디오스, 오티디코퍼레이션 등 4곳이었다. 옐로모바일은 지난해 퇴사율이 11.3%인데 채용률은 2.9%에 그쳤다.

유니콘기업 11곳 중 고용인원이 1,000명을 넘는 곳은 쿠팡이 유일했다. 하지만 쿠팡은 배송사원, 물류센터 사원의 숫자가 포함되어 있어 일자리의 질적인 부분에서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말 국민연금 가입자 기준 쿠팡이 9,032명이었으며 우아한형제들 906명, 야놀자 768명, 무신사 370명, 비바리퍼블리카 317명, L&P코스메틱 244명, 에이프로젠 178명 등의 순이었다.

아울러 유니콘 기업 21개사들의 실적도 집계한 결과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기준 이들의 매출은 8조5천414억원으로 전년(4조8천604억원)에 비해 75.7%(3조6천810억원) 늘었지만, 영업손익과 순손익은 모두 적자가 확대됐다.

영업손익은 -5천863억원에서 -6천342억원으로, 순손익은 -7천673억원에서 -9천541억원으로 손실이 커졌다.

21개 사 가운데 영업이익을 낸 곳은 절반에 훨씬 못 미치는 9곳이었고, 이들 9곳 중 전년보다 영업이익이 늘어난 곳은 6곳뿐이었다.

손실액이 가장 많은 곳은 쿠팡(-1조970억원)이었고, 비바리퍼블리카(-445억원), 위메프(-390억원), 컬리(-337억원), 옐로모바일(-318억원), 야놀자(-168억원) 등이 100억원 이상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이들 기업의 손실 확대는 광고선전비의 증가가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됐다.

2018년 기준 21개사의 광고선전비는 4천374억원으로 전년 대비 118.6%(2천373억원) 증가했다. 매출에서 광고선전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4.1%에서 2018년 5.1%로 1.0%포인트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